About This Event...


오늘(12시가 지났으니 어제인가...) OpenStack 한국 커뮤니티와 우분투 한국 커뮤니티가 함께 진행한 제 2회 한국 로컬 오픈스택 업스트림 트레이닝에 갔었습니다. 제 마음대로? 이 행사를 한줄로 요약하자면, "OpenStack에 기여하는 방법을 알아보고 해보자!" 정도가 될 것 같네요. 실제로 Linux Command에 대한 지식만 조금 있다면 (없다면 Copy&Paste) 바로 진행 할 수 있을 정도로 내용부분이나 일정이 잘 짜여있어, 오픈소스에 기여하고 싶은 개발자, 번역가, 혹은 사용자가 있다면 참가해서 방법을 알아 갈 수 있는 좋은 행사인 것 같습니다.



행사 내용 & 후기


우선 전반적으로 OpenStack 이라는 오픈소스 프로젝트가 어디서 어떻게 관리되고 있는지, 관리는 누가 맡는지 관리자는 어떻게 선출하는지 등 전반적인 커뮤니티의 이해를 할 수 있었고, 버그 리포팅부터 수정, 리뷰까지 해볼 수 있는 세션이였습니다. 트레이닝 관련 자세한 내용은 아래에 있습니다.


- Gerrit(Code Review System) 사용법

- Git 사용법과 Git으로 프로젝트 수정하기

- Launchpad를 활용한 버그리포팅과 관리

- OpenStack 커뮤니티의 업무 소통 방식 공유 ( IRC와 Mailing List, 그리고 Etherpad )

- OpenStack의 Summit, Forum 등의 Official 행사 설명


지금 기억나는 내용으로  이정도가 되는 것 같습니다. 저같은 경우, 이미 회사에서 GerritMantis라는 코드리뷰 툴과 버그트래킹을 쓰고 있고, 우분투 한글 번역일도 가끔 하고 우분투 한국 커뮤니티 일을 하면서 자연스럽게 Launchpad를 사용했었고, 회사에서 업무하는 환경 자체가 Linux 이다보니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. 오히려 꽤 수월했다고 봐야될 것 같네요. 이번 행사를 통해서 처음 알게 된 것이 있다면 생각보다 IRC 채팅이 사용할만하다는 점과 오픈스택에 기여하는 방법의 진입장벽이 꽤 낮다는 점입니다.


행사를 참여하면서 드는 생각은 "왜 우분투 커뮤니티 쪽에는 이런 행사가 없을까?" 였습니다. 실제로 우분투도 매우 쉽게 사용자들이나 번역가, 개발자들이 기여를 할 수 있지만, 그걸 설명해주는 가이드는 아직 보지 못한 것 같습니다. 하여 이번 행사를 약간 밴치마킹하여... "Ubuntu Contribution Guide"를 만들어 볼 생각입니다. 물론 커뮤니티 차원에서 :)


이번 행사는 소수정예(?)로 진행된 덕인지 (30명 선발이였습니다), 집중도도 높았고 실제 Upstram Training 과정을 압축하여 약 6시간만에 끝낸 것에 비해서 굉장히 많은 것을 얻고 간 기분이였습니다. 특히 OpenStack에 기여해보고 싶다! 라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었던 것 같네요. 좋은 행사를 진행해주신 OpenStack 한국 커뮤니티와 우분투 한국 커뮤니티, 그리고 행사를 진행해주신 조교분들께 감사드립니다!



문제 현상


git 명령어를 터미널에서 사용하려고 했을 때, 아래와 같은 로그가 터미널에 출력되고 명령어는 실행되지 않는다.

➜  ~ git

xcrun: error: invalid active developer path (/Library/Developer/CommandLineTools), missing xcrun at: /Library/Developer/CommandLineTools/usr/bin/xcrun


해결 방법


아래의 명령어로 xcode command line developer tools를 설치해주면 된다.


➜  ~ xcode-select --install

xcode-select: note: install requested for command line developer tools


문제 원인


아마 이번에 시스템 업데이트 (엘케피탄 -> 시에라)를 하면서 무언가 잘못 된 것 같은데... 확실한건 xcode를 통해서 관련 패키지(?)를 재설치 해 주면 된다.

갑자기 구매하게 된 리디북스 페이퍼


이 블로그에 어떤 제품을 새로 사고, 그 제품에 대한 개봉기를 올려보는 것은 처음이네요. 워낙 글쓰는걸 잘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, 평소에는 그냥 인증샷 하나 찍고 말았는데, 이제부터는 블로그에 차근차근 개봉기와 사용기를 남겨보려고 합니다. 새 제품을 뜯었던 그 시점도 같이 기억하면서 말이죠 ㅎㅎㅎ 오늘 개봉기를 올리게 될 제품은 바로 리디북스에서 만든 리디북스 전용 eBook 리더기, 리디북스 페이퍼라는 제품입니다.


아쉽게도 이제 이벤트는 종료되었네요... 보니까 사람들은 중고나라에서 공구팟을 찾던데, 

저희는 진짜로 회사에서 사람들을 모아서 진행했네요 :)


사실 전 평소에 책을 잘 읽는 사람이 아닙니다... (뚀르륵ㅠㅠ) 그런데 왜 eBook 리더기를 사게 되었을까요..? 답은 바로 지름신!!! 이번에 리디북스에서 10명이 모여서 공동구매를 하면 각 기기당 2만원 할인 + 무료 정품 케이스 + 리디북스 5,000 포인트 행사를 하였기 때문에, 싼 가격이 한번 전차잭 독서에 도전을 해 볼까? 해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. 사기전에 1박 2일로 회사에 있는 친구의 리디북스는 아니지만, 타사의 eBook 리더기인 크레마를 빌려서 테스팅을 좀 해보았는데요, 생각보다 읽는데 눈에 피로도 많이 오지 않았고, 배터리도 꽤 가서 7만원이 안되는 싼 가격에 이렇게 eBook 리더기를 구매하게되었습니다.



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 개봉기


리디북스 페이퍼 제품은 해상도에 따라서 두개의 제품 라인업으로 나뉘어져있습니다. 리디북스 페이퍼는 300PPI, 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는 212PPI 해상도 디스플레이입니다. 이 이외의 스펙은 모두 똑같아요~ 저는 아이패드 미니가 있어서 만화나 기술서적 PDF는 태블릿으로 읽는 것이 가능했기에, (돈도 없고...) 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 모델을 구매하였습니다. 회사분들 중 300PPI 모델을 주문하신 분들과 비교를 좀 해보았는데, 확실히 차이가 나긴 하더라고요. 특히 "PDF + 만화"의 조합은 꼭 300PPI 제품이여야 할 것 같습니다.



< 배송 온 "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"와 "정품 케이스" >




< 박스는 요래 생겼습니다. 생각보다 크진 않아요~ 딱 기기 크기로 옵니다. > 




< 드뎌 박스 개봉~! 저기 리페라[각주:1]!!! >




< 케이스에서 꺼낸 저 아름다운(?) 디바이스... 아직 껍디기도 안벗겼네요 >




< 영롱하게 잠들어있는 리페라. 이제 전원을 켜보겠습니다. >




< 짠, 이건 잠금(대기)화면입니다. 들리는 썰로는 이렇게 잠들어있어도 WiFi 모듈이 동작해서 배터리를 많이 먹는다는데, 아직은 잘 모르겠네요 ㅋㅋ >



< "어떻게 살아야 하는가?" 책 첫장. 이걸 처음으로 읽어보렵니다. >



한시간 정도 사용해본 리페라 후기


음.. 일단 가볍습니다. 한 손으로 들 수 있고요 (물론 20대 건장한 성인 남자의 손...), 잘들기 전에, 출퇴근길 지하철, 버스 안에서 보기 너무 좋을 것 같아요. 특히 양옆의 물리버튼으로 인해서 터치를 하지 않아도 페이지를 넘기는게 정말 큰 장점인 것 같아요. 좀 아쉬운건, 리디북스를 통해 구입한 책들만 볼 수 있습니다. 알라딘, 교보문고, Yes24 등의 타 사이트 eBook은 순정 리페라에선 되지 않습니다. 물론 루팅(탈옥)이라는 방법이 있기는 하지요. 그래서 탈옥도 좀 했었는데, 한변 실수로 벽돌만들고 성공해서 지금은 잘 씁니다. 자세한 사용기는 나중에 또 올릴게요~ 아직까지는 좋은 평만 있어서 지른것에 대한 후회가 없습니다 ㅋㅋㅋ


  1. "리디북스 페이퍼 라이트"의 줄임말 [본문으로]
  1. 2017.12.29 18:52

    비밀댓글입니다

    • 2017.12.31 23:25

      비밀댓글입니다

+ Recent posts